컨텐츠 바로가기

단오소식

  • 공지사항
  • 언론보도
  • 보도자료
  • 뉴스레터
  • FAQ

홈 > 단오소식 > 언론보도

언론보도

[강원도민일보] 강릉단오제 ‘월화거리’ 활용 고심

작성일
2018-04-19
작성자
단오제위원회
조회
228
파일다운
228
첨부파일
  • 첨부파일 없음
강릉단오제위원회가 올해 강릉단오제(6월 14일~21일) 때 월화거리 활용 방안을 놓고 고심에 빠졌다. 

17일 강릉단오제위원회(위원장 조규돈)에 따르면 올해 강릉단오제는 이전과 동일하게 강릉 남대천 일원과 지정 행사장 등지에서 열린다. 

그러나 지역 문화계 일각에서는 도심의 문화휴식 공간으로 새롭게 등장한 ‘월화거리’를 강릉단오제 때 활용,도심의 문화 역동성을 제고시켜야 한다는 여론이 대두되고 있다.

현재까지 잠정 확정된 올해 강릉단오제 프로그램에는 월화거리를 행사장으로 사용하는 프로그램이 없다. 

이에따라 강릉단오제위원회 측에서도 월화거리 활용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으나 예산 문제 등으로 인해 계획 수립을 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 지역 문화계 인사는 “남대천 일대가 토속 문화로 꾸며지고 있는 만큼 월화거리는 버스킹 공연 등 젊고 현대적인 문화를 배치한다면 축제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릉단오제위원회 관계자는 “단오제를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축제로 만들기 위해 월화거리는 물론 명주동 일대 문화 시설도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나 쉽지 않다”며 “올해 단오장 방문객들의 동선을 연구해 최소한 내년에는 꼭 월화거리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2018.4.18  

목록
다음글
[이뉴스투데이] 강릉단오제위원회, 홍보부스 분양
현재글
[강원도민일보] 강릉단오제 ‘월화거리’ 활용 고심
이전글
[강원도민일보] 단오제 어린이 프로그램 대폭 강화
  •  
강원도 강릉시 단오장길 1, 2층(노암동, 강릉단오제전수교육관) ☎ 전화 033-641-1593, 팩스 033-646-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