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의

강릉단오제 제의

신주빚기 음력 - 4월 5일

술은 신에게 바치는 가장 중요한 제물이다. 제례에 쓸 술을 만드는 일을 신주빚기 라고 한다.

매년 음력 4월 5일에 신주를 빚는데 이때부터 강릉단오제가 시작되는 셈이다.

강릉시민들이 강릉단오제를 위해 신주미를 내는데 이것으로 신주를 담근다.

신주는 조선시대의 관청이었던 칠사당에서 빚는다. 이곳은 신주를 빚기 일주일 전부터 금줄(부정한 것의 침범을 막기 위해 매는 새끼줄)을 치고 당일에는 무녀가 와서 온갖 부정(깨끗하지 못한 것)을 물리는 굿을 한다. 이때 제관들은 몸을 깨끗이 하고 제례복을 갖춰 입는다. 또 정성을 다하기 위해 한지를 입에 물고 술을 빚을 준비를 한다. 이는 모두 신께 올릴 술을 정성을 다하여 깨끗하게 담겠다는 의미가 들어 있다. 신주를 빚을 쌀은 조선시대에는 강릉 부사가 내려주었다고 하는데 지금도 이 전통에 따라 강릉시민을 대표하는 강릉시장이 신주를 빚을 쌀과 누룩을 마련한다.

절차 사진

대관령산신제 - 음력 4월 15일

대관령에 있는 산신당에서 지내는 유교식 제례이며 산신은 김유신 장군을 모신다.

산신제는 매년 음력 4월 15일 대관령 산신당에서 거행된다. 대관령은 예로부터 강릉을 비롯한 영동지역을 지켜주는 산이며 영동과 영서를 잇는 중요한 교통로로 선조들은 대관령을 무사히 넘기 위해 예부터 대관령의 산신께 제례를 지내왔다. 초헌관은 대관령 산림을 관장하는 동부지방산림청장이 맡아 지내는 것이 전통으로 내려오고 있다.

절차 사진

대관령국사성황제 - 음력 4월 15일

대관령에 있는 성황사에서 지내는 유교식 제례이며 성황신은 범일국사를 모신다. 대관령국사성황신은 강릉단오제의 주신인 연유로 초헌관은 강릉시민을 대표하는 강릉시장이 맡아 지내는 것이 전통으로 내려오고 있다. 성황사에서 제례를 마치면, 무당이 부정을 씻어내고 대관령 국사성황신을 모시는 굿을 한다. 이어 무당 일행과 신목잡이는 더 높은 산으로 올라가 신목(단풍나무)을 부여잡고 내려온다. 성황사 앞 마당에서는 풍악과 함께 야단스러울 정도로 신목에 오색천을 걸며 소원을 비는 사람들로 북적인다.

절차 사진

구산서낭제 - 음력 4월 15일

대관령 산신과 국사성황신에게 제례를 지낸 뒤 대관령 국사성황신을 모시고 구산 마을에서 지내는 서낭제를 말한다. 예전에는 대관령에서 내려오다 보면 구산 서낭당 쯤에 이르러 날이 어두워져 횃불을 밝혔다고 한다. 오늘 날에는 점심 때쯤 되어 도착하며 매년 구산마을 주민들은 대관령을 내려온 행렬 참여 시민들에게 점심으로 비빔밥을 준비해 대접한다.

절차 사진

학산서낭제 - 음력 4월 15일

대관령국사성황신인 범일국사가 태어난 곳이 학산이다. 학산마을에서 지내는 서낭제를 말한다.

학산마을은 범일국사의 탄생설화와 관련된 석천과 학바위가 있는 곳이다. 고향을 방문한 국사성황신은 학산 마을 주민들의 성대한 환영과 대접을 받는다.

봉안제 - 음력 4월 15일

대관령에서 모셔온 국사성황신의 신목을 대관령국사여성황사에 함께 모셔놓고 성황신 부부에게 지내는 제례입니다. 국사성황신이 호랑이를 시켜 정씨처녀를 데려다가 혼배한 날인 음력 4월 15일을 국사성황신과 정씨처녀가 결혼한 날이라 하여 영신제 까지 성황신 부부를 이곳에 함께 모십니다.

절차 사진

영신제 - 음력 5월 3일

대관령국사여성황사에 모신 국사성황신과 국사여성황신을 강릉남대천 단오장에 마련된 임시 가설 제단(굿당)으로 모셔가고자 치르는 제의이다. 신목을 앞세우고 제관과 무당들, 관노가면극패, 농악패가 뒤따라가며 신명을 돋우고 수많은 시민들이 단오등을 들고 뒤따르면서 축제분위기를 만든다. 단오장 제단에 신의 위패와 신목이 도착하면 불꽃놀이로 축제가 시작되고 행사에 참여한 모든 사람들은 신을 모신 것을 축하하며 축제는 최고조에 이른다.

절차 사진

조전제 - 음력 5월 4일 ~ 8일

강릉단오제가 펼쳐지는 단오장 내 임시가설제단(굿당)에서 아침으로 지내는 유교식 제의이다.

음력 5월 4일부터 8일까지 아침마다 강릉시의 기관, 단체장들이 헌관을 맡아 제례를 올린다. 강릉에서 덕망있는 인사를 헌관으로 추대하는데 강릉지역의 안녕, 풍농, 풍어와 소속단체들의 번영을 기원하기 위해 제관으로 참여한다. 제례가 끝나면 제관과 굿당에 모인 사람들이 음식을 나누어 먹는다.

절차 사진

단오굿 - 음력 5월 3일 ~ 8일

단오굿은 음력 5월 4일부터 8일까지 영동지역의 안녕과 생업의 번영을 기원하면서 무속에서 신앙하는 여러신들을 차례로 모시는 의례이다. 단오굿은 강릉단오제의 핵심 부분으로 무녀는 두 분의 국사 성황신위와 대관령에서 모셔온 신목을 모시고 5일 동안 20거리 내외의 굿을 한다.

  • 부정굿 : 굿당과 굿에 모인 사람을 깨끗이 정화하는 굿
  • 대관령성황굿 : 강릉지역의 수호신을 모시는 굿
  • 청좌굿 : 성황님을 비롯한 모든 신들을 청하여 굿당에 좌정시키는 굿
  • 하회동참굿 : 성황님 부부가 화해하고 즐겁게 지내시라는 굿
  • 조상굿 : 여러 집안의 조상을 모시는 굿
  • 세존굿 : 생산을 관장하는 세존과 당금애기의 결합과정을 구현하는 굿
  • 산신굿 : 여러 명산의 산신을 모시는 굿
  • 성주굿 : 각 집을 관장하는 성주신을 모시는 굿
  • 칠성굿 : 인간의 수명장수를 관장하는 칠성신에게 드리는 굿
  • 군웅장수굿 : 여러 장수를 불러 대접하는 굿, 무당이 무거운 놋동이를 입으로 들어 올리는 묘기를 보여줌으로써 신의 위엄을 전달하는 굿
  • 심청굿 : 자손들이 모두 심청이 같은 효녀가 되고 눈도 밝게 하려는 목적의 굿
  • 천왕굿 : 천왕에게 인간의 복을 비는 굿
  • 손님굿 : 천연두나 홍역 같은 질병을 막는 굿
  • 제면굿 : 무당의 조상인 제면할머니를 모시는 굿
  • 꽃노래굿 : 신을 즐겁게 하기 위해 꽃을 들고 춤추는 굿
  • 뱃노래굿 : 신이 돌아가실 때 타고 가는 용선을 흔들며 노래 부르는 굿
  • 등노래굿 : 초롱등과 탑등을 들고 춤추면서 신이 돌아가실 길을 밝히는 굿
  • 환우굿 : 송신제 후 대를 내려 그동안 신들이 모든 굿을 잘 받으셨는지 확인하는 굿
  • 소제 : 신에게 바쳤던 모든 것을 태워 신의 세계로 돌려보내는 굿

절차 사진

송신제, 소제 - 음력 5월 8일

송신제는 강릉단오제의 마지막 제의로 두분의 국사성황신을 원래 계셨던 곳으로 보내드리는 의식이다.

신주빚기(음력 4월 5일)을 시작으로 산신제와 성황제, 봉안제, 영신제, 영신행차, 5일간의 조전제 그리고 송신제를 끝으로 장장 40여일에 걸쳐 진행된 강릉단오제를 정리하면서 국사성황신 내외분이 잘 흠향하셨기를 바라며 지역의 번영과 안녕을 기원하는 마음으로 제의를 한다.

송신제를 마치면 그동안 신들이 모든 굿을 잘 받으셨는지 확인하는 환우굿을 펼치고 굿당에서 사용되었던 각종 기물과 지화, 신목 등 신에게 바쳤던 모든 것을 태워 신의 세계로 돌려보내는 소제를 끝으로 축제는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절차 사진

  •  
(25586) 강원도 강릉시 단오장길 1, 2층(노암동, 강릉단오제전수교육관) ☎ 전화 033-641-1593, 팩스 033-646-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