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홈 > 강릉단오제소개 > 즐길거리 > 민속놀이

민속놀이

민속놀이

그네뛰기

여자들의 놀이로 여인들은 단옷날 그네를 뛰며 담장 밖의 바깥세상을 엿보았다.

단오장 그네터에 그넷줄을 매고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1960년대부터 강릉단오제 위원회 내 그네부에서 그네대회를 운영해 왔으며 현재는 재강로타리클럽 강릉단오제 상설위원회에서 대회 전반을 기획, 운영한다.

대회운영은 강릉시 21개 읍면동 단체 대항전과 개인전으로 구분하여 치른다.

씨름

남자들이 서로 힘을 겨루던 대표적인 단오놀이다. 1960년대부터 강릉단오제위원회 내 씨름부에서 씨름대회를 운영해 오다가. 현재는 강릉청년회의소에서 씨름대회 전반을 기획 운영한다.

대회운영은 강릉시 21개 읍면동 단체 및 개인전, 강릉시 소재 부대의 군장병 씨름대회, 어린이(유치원)대회로 구분하여 치른다.

우승자에게는 황소모양의 황금트로피를 수여한다.

투호놀이

강릉단오제의 투호놀이 1993년부터 시작되었다. 강릉문화원 산하의 임영회가 주관, 운영을 맡아 남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투호놀이 대회를 진행하여 지금까지 이르고 있다. 투호놀이는 강릉시 21개 읍면동 단체전과 개인전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선수로 선발된 주민들은 대회를 앞두고 야간으로 연습을 하는 등 참여열기가 매우 높다.

줄다리기

1968년부터 강릉단오제위원회 내 줄다리기부에서 줄다리기 대회를 운영해으며 현재는 국제라이온스연합회에서 남대천 단오장 내 단오섬 줄다리기 대회장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대회는 21개 읍면동 별로 대진표를 짜서 토너먼트 방식으로 우승후보를 결정하고 있다.

줄다리기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인원은 한팀당 30명으로 편성한다.

윷놀이

2007년부터 시작된 강릉단오제 윷놀이 대회는 강릉시 21개 읍면동의 주민화합을 위한 것도 크지만 마을 어르신들의 참여프로그램에 대한 고민에서 비롯되었다. 윷놀이는 큰 힘을 들이지 않아도 되고 규칙도 비교적 간단해서 놀이 경험이 풍부한 어르신들에게는 적합한 종목이라고 판단하여 강릉시 노인정 대항으로 처음 출발하게 되었다. 현재는 중앙동 주민자치위원회가 주관단체가 되어 운영한다.

민속놀이 사진

  •  
(25586) 강원도 강릉시 단오장길 1, 2층(노암동, 강릉단오제전수교육관) ☎ 전화 033-641-1593, 팩스 033-646-1595